BEST NO.1 로투스바카라 동행복권파워볼게임 실시간파워볼사이트 알고가세요

로투스바카라

“제55화
아르데와 이야기를 나누기 전에는 전혀 의식하지 못했지만, 그의 말처럼 분명 나는 지쳐 있었다.
사실 어렴풋이 느끼고 있었는지 모른다.
근래 들어 잡생각이 많아졌다고 스스로 느끼고는 했지만, 그게 단순히 여유가 많아져서 그런 건 또 아닌 모양이다.
싸움, 다툼, 투쟁.
별다른 교류 없이 그저 죽고 죽이는 삶.
몬스터로서의 삶에 있어 분명 이것이 당연하다 생각해 왔지만 또 한편으로는 그렇지 않았다.
일부러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밝게 행동해 보지만 그것에도 한계가 있다.
기꺼이 지금의 삶을 받아들이면서도, 이런 다툼뿐인 삶에 나는 지쳐가고 있었다.
아니, 아르데의 말을 빌리자면 이미 지쳐 있는 거겠지.
전 인간이기 때문일까?
나는 분명 마음 한구석 어딘가로 계속 대화를 나누고 감정을 교류할 상대를 찾고 있었다.
스스로도 전혀 깨닫지 못했던 것을 지적당하다 보니, 그것도 첫 만남에서 꿰뚫어지다 보니, 마음 한구석이 굉장히 아프다.
내가 그렇게 읽히기 쉬운 스타일이었던가?
이렇다 할 제대로 된 교류를 가진 게 굉장히 오랜만이다 보니 잘 모르겠다.
인간일 적을 생각해보면 그랬던 것도 같은데….
뱀이 된 지 이제 겨우 2년 차쯤밖에 되지 않았는데, 벌써부터 그때의 기억이 흐릿하다.
연수로 비교해보면 인간일 적의 시간이 열 배 가까이 더 많은데도 말이다.

EOS파워볼

‘그간 파워볼사이트 워낙 치열하게 살아와서 그런가?’ 매일매일 사선을 넘나들다시피 살아오다 보니, 비교적 평화로웠던 인간일 때의 기억이 점차 흐릿해질 수밖에 없을 법도 하다.
그래도 잊히지 않는 기억이 여럿 있기는 하니 인간이던 시절의 나도 참 힘들게 살았구나 싶다.
‘확실히 쉴 때가 되긴 한 것 같군.’ 가만히 지난 2년간의 세월을 되짚어보면 당장 싸우고, 죽이고, 잡아먹는 기억밖에 없으니 왜 지칠 법도 했는지 이해가 간다.
이렇게 살아서야 그 누구라도 지치겠다. 파워볼게임사이트
본디 무슨 일이든 휴식이 중요한 법이니.
이번만큼은 아르데의 의견을 받아들여 확실히 쉴 필요를 느꼈다.
아르데와의 만남이 끝난 이후 이전에 머물던 거처로 다시 안내받았다.
파워볼실시간 이전처럼 나를 안내해준 레드 와이번은 딱히 별다른 말을 하지는 않았는데, 아르데와의 대화 이후 혼란스러워진 나를 배려해준 것이 아닐까 싶다.
원체 성격이 조용해서 그런 면도 없잖아 있는 것 같았지만.
어쨌든 홀로 조용히 생각할 곳을 안내받은 나는 그 상태 그대로 상념을 이어갔다.
똬리를 튼 채 가만히 앉아 늦은 새벽까지 계속해서 홀로 생각했다.
무언가 극적인 변화가 있던 것은 아니었다. 실시간파워볼
제대로 된 휴식을 취한 지 불과 채 하루도 되지 않았기도 했고, 고작 하룻밤 사이의 고민으로 무언가 바뀔 리가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하룻밤 사이의 고민 동안 느낀 것도 없잖아 있다.
지금껏 단순히 투쟁밖에 없을 거라 생각한 몬스터 사이의 관계에 새로운 관계가 있을 수도 있다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그저 파워볼사이트 그것 하나를 깨달았을 뿐임에도 마음 한구석이 굉장히 편안해졌다.
단순히 17계층의 리자드맨들뿐만이 아니었다.
몬스터로서 분명 이상한 것은 다른 이들이 아닌 바로 그들이겠지만, 다행히도 이 넓은 미궁에 이상한 것은 그들뿐만이 아니었다.
이상한 녀석들은 이곳에도 있다.
은연중에 그토록 간절히 바라던 새로운 몬스터 친구를 사귈 수 있을 것 같다.

로투스바카라

새 친구를 사귈 수 있을 거라 생각했지만 그 과정이 전혀 순탄하지는 않았다.
아무리 마음먹었다고 하더라도 그것을 행동으로 옮기는 것은 어려운 법이다.
특히나 지난 2년 동안 이렇다 할 대화라고는 몸으로 하는 대화(물리)밖에 모르던 나로서는 다른 상대에게 호의를 드러내고 접근하기가 쉽지 않았다.
무엇보다 이쪽에서 어렵사리 다가가려 해도, 상대 쪽에서 계속 이쪽을 피해서야 방법이 없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아르데 휘하의 몬스터들 중에서 나를 불편해하는 이들이 상당히 많았다.
아무래도 같은 동료들을 여럿 잡아먹었기 때문일까?
나로서는 조금 안타깝기는 해도 거짓 없는 분명한 사실이라 해결 방법이 없었다.
나 같아도 다른 동료를 잡아먹었을 상대를 마냥 편하게 바라볼 수만은 없을 것 같다.
그렇다고 아르데 휘하의 몬스터들이 마냥 나를 피해 다니는 것은 아니다.
전혀 신경 쓰지 않는 녀석들도 몇몇 있었는데, 그중 대표적인 것이 바로 나를 이곳으로 데려왔던 레드 와이번이다.
전혀 친절하다고도, 상냥하다고도 할 수 없는 태도였지만 몇 일간 잔뜩 기피만 받던 내 입장에서는 그렇게 고마울 수가 없었다.
잘 그러는 타입은 아닌데 그때만큼은 울컥해서 눈물이 다 나올 지경이었다.
그리하여 며칠 동안 주로 어울려 다닌 상대가 바로 레드 와이번이다.
그간 지내온 세월이 있다 보니 상상하던 것처럼 평범하게 대화를 나누지는 못했지만 일전에 말했던 대련을 빌미로 함께 보내는 시간이 제법 상당했다.
처음 상상했던 대로가 아닌 어디까지나 물리적인 대화이기는 했지만, 가만 생각해보면 몬스터로서의 대화는 이쪽이 더 알맞은 것 같다.
스스로 느끼기에도 이 정도라면 친구라 할 만하지 않을까 싶은 관계 정도는 되었다.
비록 지금까지 붙은 대련 중 단 한 번도 이긴 적이 없다 해도 기분은 그리 나쁘지 않았다.
…조금 나쁘기는 하다.

로투스홀짝

사실 조금이 아니라 많이 나쁘지만 역시 랭크라는 벽은 넘을 수 없었다.
특히나 항상 대련이 끝난 다음 삐뚜름한 얼굴로 이쪽을 비웃는 레드 와이번의 얼굴을 볼 때는 억장이 무너진다는 것이 무슨 뜻인지 여실히 느끼게 된다.
언젠가 반드시 복수할 생각이다.
레드 와이번과의 대련은 그동안 느끼지 못했던 감정들을 느끼게 해주면서도 또 한편으로는 내 성장에 큰 도움이 되었다.
레드 와이번은 S랭크 몬스터로서 본래라면 제대로 쳐다볼 수도 없을 만한 상대.
하지만 대련을 하는 때만큼은 마음 놓고 덤빌 수 있으니 그만한 샌드백이 또 없었다.
물론 단순히 가만히 맞고만 있는 샌드백이 아니라 공격을 요리조리 피하고, 매번 반격을 넘어선 강공을 퍼붓는 샌드백이라서가 문제였다.
사실 저쪽이 이쪽의 샌드백이라기보다는 이쪽이 저쪽의 샌드백에 더 가까운 것도 같다.
일전에 레드 와이번이 말하기로는 금방금방 멀쩡히 고쳐지니 화풀이 상대로는 제격이라던데….
강해져야만 하는 이유가 이렇게 또 늘었다.
언젠가는 내가 반드시 복수하겠다.
그렇게 대련이라기보다는 이쪽이 일방적으로 두들겨 맞는 경우가 아직까지는 많았지만, 분명 레드 와이번과의 대련이 내 성장에 도움이 된 것만은 분명하다.
따로 설명할 필요 없이 상태창의 모든 능력치가 빠르게 성장했다.
가장 눈부신 성장은 역시 ‘내구’일 수밖에 없었고, 다른 능력치들 역시 전혀 부족하지 않게 성장하고 있었다.
이 기세를 이어가다 보면 S랭크로의 진화도 그리 멀게만 느껴지지 않았다.
복수할 때가 머지않은 거다.
하루 일과 중 대부분을 레드 와이번과의 대련으로 사용했지만 그렇지 않을 때도 있다.
아무리 내가 편하게 대한다고 해도 레드 와이번은 명색의 S랭크 몬스터인 만큼 할 일이 여럿 있었기 때문이다.
아르데를 대신해 각 계층에 순찰을 돌기도 하고, 이따금 구역의 초입 부분에서 날뛰는 헌터들을 상대로 자리를 비우는 일이 있었다.
그럴 때마다 내 상대를 해준 것은 아르데였다.
아르데와는 첫 만남 이후에도 여러 번 만나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다.

매번 만날 때마다 인자한 노인처럼 온화하게 웃는 아르데의 모습이 처음에는 영 껄끄러웠지만, 얼마간 시간이 지나며 이제는 레드 와이번만큼이나 편안해졌다.
아르데와의 만남에서 나눈 이야기는 주로 그의 일생에 관해서였다.
아르데는 그가 얘기했던 것만큼이나 정말 오랜 세월을 살아왔는데, 이야기를 들어보면 어림잡아도 100여 년 이상을 살아온 것으로 확인되었다.
그런 만큼 적당히 덜어내도 정말 많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아르데 자체의 화술도 굉장히 좋았고 이야기 역시나 흥미진진했기에 나도 모르게 빠져드는 일이 많았다.
그리고 단순히 아르데의 이야기는 재밌을 뿐만 아니라 몬스터적인 관점으로 내게도 도움이 되는 이야기가 여럿 있었다.
아르데와 이야기를 나누며 그에 대해서도 자세히 알 수 있었는데, 그간 내가 파악한 아르데는 몬스터답지 않은 몬스터란 것이다.
보통의 몬스터라면, 그것도 구역주 정도 되는 몬스터라면 당연히 흉포하고 포악하다고 생각되지만 아르데는 다르다.
그는 어떻게 이런 몬스터가 있을 수 있나 싶을 정도로 무척이나 온화한 몬스터다.
혹시 나처럼 한때 인간이었던 것은 아닐까 싶은 생각이 절로 들 정도로 이상한 몬스터다.
인간이었던 나보다 더 인간다운 몬스터라고 할까?
몬스터이면서도 몬스터가 아닌 것 같다.
과거에 있었던 일들을 들으면 처음부터 이랬던 것은 아닌 모양인데….
아무리 깨달음을 얻었어도 몬스터가 이렇게까지 온화할 수가 있을까 싶을 정도였다.
그렇게 몬스터답지 않은 몬스터, 인간다운 몬스터인 아르데였지만, 그렇다고 마냥 그런 것만은 또 아니란 것을 얼마 가지 않아 알 수 있었다.
아무리 인간다운, 몬스터답지 않은 몬스터라고 해도 몬스터는 몬스터다.
아르데는 인자하고 온화하면서도 또 한편으로는 냉철하고 비정하다.
아르데가 아무리 구역주라고는 하나 용암 구역의 모든 몬스터들을 관리하지 않는다.
사실 아르데 정도라면 마음먹기에 따라서는 충분히 그럴 수도 있었을 것 같지만 그는 굳이 그러지 않았다.
아르데가 관리하는 몬스터는 어디까지나 지성이 있고, 스스로 아르데를 따르겠다고 인정한 몬스터들 뿐이다.
이는 또 몬스터라 할 수 없는 굉장히 온건한 처사였지만 아르데가 그랬다고 하니 얼추 이해가 된다.
이미 내 마음속에 아르데는 그런 몬스터였다.

그리고 이렇게 온건한 아르데도 마냥 그렇지 않을 때가 있다.
바로 자신의 부하들이 공격받았을 때다.
사실 마냥 자신의 부하들이 공격받았다고 해서 아르데는 움직이지 않는다.
이전에 나의 경우가 그러했듯이 아르데는 몬스터들간의 투쟁을 인정하고 있다.
그래서 어느 정도의 다툼이나 희생은 용인하고 있었고, 또 그것을 안타까워하지만 슬퍼하지는 않았다.
그런 만큼 자신의 부하들이 공격받았다고 해서 물불 가리지 않고 날뛰는 게 아니라, 냉정하게 상황을 판단하고 움직이는 편인데 그렇지 않을 때도 있다.
일전에 한번 그러지 마라 경고했던 적이 있는 상대나, 자신의 권위를 누르고 망아지처럼 날뛰는 상대가 나타났을 때.
아르데는 구역주(에어리어 보스)로서의 위엄을 여실히 보여준다.
[죽여라.]
망설임 하나 없이 담담히 내뱉는 목소리에 온몸이 짓눌리는 느낌이었다.
바로 조금 전까지 온화하게 웃던 그 상대가 맞나 싶을 정도로 눈앞의 아르데는 풍기는 기세가 전혀 달랐다.
단순히 자신의 기세를 숨기지 않고 그대로 드러내는 것만으로 이미 전의를 상실한다.
평소의 아르데가 마치 커다란 태산같이 변함없는 평화로움을 풍긴다면, 지금의 아르데는 마치 폭발하는 활화산과 같다.
화를 잘 내지 않는 이가 화를 내면 더 무섭다고 했던가?
분명 나를 향한 적의가 아니었음에도 저절로 시선을 피하고 눈을 깔게 된다.
냉정한 목소리로 레드 와이번을 위시한 S랭크 몬스터들에게 명령을 내리는 아르데의 모습에 깨달았다.
아무리 온화하고 상냥해도 몬스터는 몬스터구나.
그냥 옆집 할아버지처럼 편안히 볼 상대가 아니구나.
아르데의 분노는 명을 받은 다른 몬스터들이 사라지자마자 감쪽같이 사라졌지만, 이전처럼 마냥 평범하게 아르데를 상대할 수는 없었다.
아르데는 이런 내 반응을 눈치채고 씁쓸히 웃었지만 이때만큼은 그 어떤 말도 제대로 꺼낼 수가 없었다.
그저 그동안 내가 너무 건방지지 않았나 조심히 기억을 더듬어볼 뿐이다.
앞으로는 조심하자.
결국 그날의 대화는 그렇게 끝이 났다.

비록 그날 뒤로 아르데를 대하는 것이 이전보다 껄끄러워지긴 했지만 그래도 시간이 좀 지나자 그날 느꼈던 떨림이나 두려움도 많이 사라졌다.
이후에는 다시 평범하게 아르데를 대할 수 있었다.
이런 내 반응에 아르데가 정말 기뻐하더라.
알고 보니 아르데의 부하들은 그를 너무 어려워해서 나만큼이나 편하게 대화할 수 있는 상대가 잘 없었다고 한다.
하긴 평소부터 그런 모습을 자주 봐왔으면 대화는커녕 일단 머리부터 박지 않을까 싶었다.
이렇듯 아르데는 한번 자신의 경고를 무시한 상대에 한해서는 무자비하다 할 수 있을 정도로 냉혹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그렇지만 않다면 기본적으로 온화하고 인자한 옆집 할아버지와 다름없다.
비록 화를 내면 그 덩치에 걸맞게 눈조차 못 마주칠 정도이기는 하지만, 기본적으로 호불호가 확실한 성격이라 선만 잘 지킨다면 상대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오히려 어느 면에서는 레드 와이번보다 훨씬 대화하기 쉽다고나 할까?
살아온 세월만큼이나 말하는 솜씨가 보통이 아니다.
나도 모르는 새 속에 있는 얘기를 하나둘 꺼낼 정도로.
이런 식으로 아르데와의 만남 이후, 나는 용암 구역에서의 하루하루를 굉장히 충실히 보내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